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산부인과
  • 전문의 소개
  • 진료시간표
  • 진료상담
    • 르봐이에분만
    • 산전 정밀검사
    • 분만정보
  • 건강정보
    • 르봐이에분만
    • 산전 정밀검사
    • 분만정보
    • 임신 중 약물복용
    • 질병과 임신
    • 출산 후 관리
    • 피임과 성이야기
    • 산모영양
    • 임산부 식사
    • 영양벨런스
    • 일반인 건강식사
    • 질환별 식사관리
    • 이유식
  • 여성종합검진
    • 여성검진클리닉
    • 웨딩건강검진클리닉
  • 공단검강검진
  • 여성클리닉
    • 요실금클리닉
    • 불임클리닉
    • 맘모톰클리닉
    • 임플란트 질성형수술
건강정보/이유식
  • 산부인과 > 건강정보 > 이유식
  • 처음으로  

초보엄마를 위한 이유식 가이드
모유를 끊고 이제 막 이유식을 시작해야 하는 우리 아이, 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엄마는 궁금한 것도 많고 행여 잘못했다가 탈이라도 날까 노심초사 불안하기만 하다. 그래서 이유식을 시작함에 있어 엄마들이 알아두어야 할 점들을 소개한다.


이유식을 시작하기에 적절한 시기는?
모유수유를 한다면 생후 6개월부터 이유식을 하는 것이 좋다. 생후 6개월이 되면 모유의 분비량이 줄고 아이의 성장 속도가 빨라져, 모유만으로는 충분한 영양곱급이 이루어 지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이가 분유를 먹는다면 생후 4개월 전후에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도 젖병으로 인해 충치가 있거나 과다한 우유 수유로 비만이 되었을 경우, 생후 6개월이 지난 후에도 고형식을 먹지 않으려 할때와 같은 경우에도 이유식을 시작해야 한다.


이유식의 횟수는?
처음에는 하루 1회 오전에 시작한다. 그리고 생후 6개월 정도가 되면 하루 2회쯤 주며 생후 9개월쯤 되어서는 하루 3회도 가능하다. 아이가 하루에 세번 충분히 먹는다면 모유 또는 분유를 이유싞을 먹이고 나서 연이어 주도록 하며 낮잠자기 전에 습관적으로 주기보다는 세끼를 식사시간에 맞춰 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유식으로 어떤 음식을 먹이면 좋을까?
이유식 전기
처음에는 쌀미음으로 시작한다. 불린 쌀을 물과 1:10의 비율로 끓인 후 체에 걸러 주르륵 흐른느 정도로 시작하며, 이 정도의 미음을 3~4주 정도 먹인 후에 불린 쌀과 물의 비율이 1:8인 암죽으로 바꿔준다. 그 다음단계에스는 야채를 섞어준다. 애호박, 감자, 고구마 등을 갈아서 체에 내린 후 미음에 넣는다. 이때 향이 강한 야채나 시금치, 당근은 6개월 이후에 시작한다. 그리고 약간의 과일도 먹여본다. 일주일 정도의 적응기간을 두며 한가지씩 추가해 본다. 이유식은 간을 할 필요가 없다. 일찍부터 짠맛에 길들여지면 편식을 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유식 중기
초기보다는 이유식의 종류가 다양해야 한다. 불린 쌀과 물을 6:1의 비율로 넣어 만들어 먹인다. 물 대신 육수나 야채를 우려낸 물을 사용해도 된다. 떠먹는 요구르트 정도의 묽기를 만들어 먹이고 이때에는 두가지 식품을 같이 넣을 수도 있다. 감자, 호박, 브로콜리, 등의 채소류를 곱게 다지거나 갈아서 죽에 넣기도 하는데 이때 주의할 점은 향이 강한 채소는 피하는 것이 좋다. 과일을 갈아 넣는 것이 좋지만 오렌지, 레몬, 파인애플 등 신맛이 강한 과일은 아직 이르다. 그리고 과일이나 과일쥬스를 많이 먹으면 단맛에 익숙해져 다른 것을 안 먹으려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유식 후기
생후 9개월부터 11개월까지를 이유식 후기라고 한다. 이 시기에는 하루 3회 규칙적으로 어른 식사시간에 맞추어 이유식을 주는 것이 좋다. 아이가 한번에 먹는 양은 2/3컵 정도이다. 이유식을 먹은 후에는 160cc정도의 엄마 젖이나 분유를 바로 주도록 한다. 하루 분유 섭취량은 600~700cc 정도면 충분하다. 이때 머근 이유식은 죽처럼 먹이기 보다는 바나나나 두부를 으깬 정도로 작게 썰어주며 곡류, 야채, 계란, 생선, 고기, 과일 등을 골고루 넣어주는 시기이다. 하지만 이때도 간은 하지 않으며 신맛이 강한 과일이나 향이 강한 야채는 피하는 것이 좋다. 생선은 쪄서 살만 부수어 사용하며 달걀은 노른자만 사용한다.
이유식 완료기
어른 식사량의 1/4정도를 먹이며 분유와 모유를 점차 줄이고 생우유를 컵에 담아 하루 500cc정도 먹인다. 쌀은 진밥 정도의 묽기로 익히며 알레르기를 염려해서 먹이지 않았던 음식을 한가지씩 먹여 본다. 데치거나 삶은 것 이에 볶거나 튀기는 등 다양한 조리법으로 요리할 수 있으며, 단 아직 간을 맞추어서는 안된다. 견과류나 고기덩어리, 소시지덩어리 등을 먹이는 것도 위험하다.
유아식
18개월 이상의 유아를 위한 음식을 유아식이라고 한다. 이 시기에는 어른과 같은 시간에 같이 앉아서 먹는 것을 권한다. 한끼의 양은 아기 공기로 밥 한 공기, 반찬 한 공기 정도이다. 이때는 아직 한번에 먹는 양이 적기 때문에 간식이 중요한 시기. 우유, 플레인 요구르트, 과일, 아기 치즈, 푸딩 등을 식사와 식사 사이에 주되 한꺼번에 많은 양을 주어서는 안된다. 반찬은 부드럽게 씹히는 정도면 적당하며 다양한 조리법을 활용하고 간은 멸치가루와 같은 천연 조미료로 맞춘다. 이 시기에는 새로운 음식에 아이가 친숙해질 때까지 지속적으로 시도하여 조금씩 맛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새로운 음식을 줄 경우에는 아이가 좋아하는 음식과 함께 주고 너무 메마르거나 많이 씹어야 하는 음식은 피하도록 한다.


쉽고 빠르게 하는 이유식 조리법
재료 및 손질은 미리 해둔다.
고기나 생선 등은 밑간을 심심하게 해서 살짝 익혀두며 이유식을 만들때 짠맛을 빼고 곧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채소 역시 깨끗하게 손질하여 살짝 데쳐두면 급할때 쉽게 이용할 수 있다.
국물거리를 미리 만들어 둔다.
각종 재료를 이용한 찌개나 전골을 끓인다면 푹 삶아진 두부나 채소를 건져내어 이유식에 사용할 수 있다. 건어물이나 양념이 된 고기는 물에 담가 두면 불어나 부드러워지고 진한 맛도 빠지므로 좋은 이유식 재료이다.
전자레인지를 잘 활용한다.
적은 양의 고기나 채소를 익히고 싶을 때, 적은 양의 국물을 데우는데 끓어 넘칠 것이 걱정될 때는 전자레인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시간도 절약되고 영양소도 덜 파괴되기 때문이다. 특히 고기류는 기름을 사용하지 않고 익혀 좋으며 단 주의할 부분은 전자레인지에서 조리할 경우 수분이 빼앗길 수 있으므로 랩을 씌워줘야 한다.


이유식 재료 효과적으로 보관하는 법
  • 쇠고기 : 갈아서 지퍼백에 담아 평평하게 만든 다음 칼등으로 눌러 절개선을 만들어 냉동하면 하나씩 잘라쓰기 쉽다.
  • 닭가슴살 : 쌂거나 찐 다음 잘게 찢어서 보관한다.
  • 흰살생선 : 삶거나 짠 다음 살만 발라내어 1회분씩 랩으로 싼 다음 밀폐용기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한다.
  • 채소류 : 삶거나 데친 후 1회분씩 분리하여 랩으로 싼 다음 밀폐용기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한다.
  • 바나나 : 반으로 잘라 냉동시켜 두었다가 언채로 강판에 갈아 쓰면 편리하다.
  • 다시마국물, 쇠고기육수 : 미리 만들어 얼음판에 얼린 후 낱개로 떼어 내어 지퍼백에 옮겨 놓으면 필요한 량에 따라 꺼내쓰기 쉽다.


같이 주었을 때 궁합이 맞지 않는 음식
조개와 옥수수
부패하기 쉬운 조개와 옥수수를 함께 먹으면 배탈이 나기 쉽다.
오이와 무
오이에는 비타민C가 존재하지만 칼질을 하면 아스코르비나아제라는 효소가 나오게 되고 이것이 비타민C를 파괴하게 된다. 따라서 무와 오이를 섞으면 비타민C가 많이 파괴된다.
심금치와 근대
시금치는 뛰어난 채소이기는 하나 옥살산의 함량이 많아 이것이 체내에서 우산것회가 되면 결석이 만들어지는데 근대라는 채소에는 수산이 많이 들어 있어 이 두가지 채소를 함께 먹으면 신석증이나 담석증에 걸릴 수 있다.


아기가 먹을 때 주의해야 할 음식들
방울토마토, 매추라기알, 포도알
표면이 매끈해서 삼켜버리기 쉽다. 그래서 질식할 위험이 있으므로 통째로 주지 않도록 한다.
딸기, 키위, 참외 등 씨있는 과일
아기들의 약한 위장을 자극할 수 있으므로 2세 이후에 주도록 하며 가능한 씨를 제거하고 준다. 토마토 껍질도 위장관을 자극하므로 반드시 껍질을 벗긴 다음 먹여야 한다.
파인애플
성분상으로 브로멜린이라는 단백질 분해효소가 있어 아기들의 혀나 구강 내 단백질을 분해시켜 구내염을 일으킬 수 있다. 과량섭취하지 않도록 하며 특히 어린아이들의 경우 빨아먹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땅콩, 호두, 아몬드 등의 견과류
기도로 들어가 사래가 들릴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식탁에 자주 오르는 김은물에 쉽게 녹지 않기 때문에 위장관에 달라 붙거나 호흡기를 막을 수도 있다. 가능한 잘게 부셔주거나 김밥 등으로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인절미나 경단 종류의 찰떡, 백설기, 밤, 고구마, 강력분으로 만든 빵
수분이 적어 빡빡한 식품이므로 아기들이 먹다 목이 메이는 경우가 많다. 소량씩 주도록 하며 우유에 적셔 주거나 물과 함께 먹이는 것이 좋다.


아픈 아기에게 주면 좋은 이유식
  • 입안이 헌 아기 : 두부, 달걀, 우유, 바나나 등 자극이 없고 부드러운 음식을 먹이는 것이 좋으며 뜨거운 음식보다는 찬 음식이 좋다.
  • 감기에 걸린 아기 : 비타민C와 비타민B가 풍부한 과일을 이용해 산뜻한 이유식을 만들어 준다.
  • 변비가 있는 아기 : 과일, 야채, 해조류 같이 섬유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음식을 먹이도록 한다.
  • 설사를 하는 아기 : 여러가지 재료로 만든 이유식은 아기의 약한 장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쌀로 만든 죽을 주는 것이 좋다.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