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홍어 장수 문순득 표류기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24-07-07[07:55]   |   조회수 : 29   |  

 

문순득(1777년~1847년)은
조선의 어물 장수였으며 지금의 전라남도 신안군 일대에서
활동하였습니다.

평범한 삶을 살던 그가 조선왕조실록에
이름 석 자를 남긴 이유는 그가 표류하면서 벌어진
파란만장한 여정 때문이었습니다.

1801년 12월, 24살의 청년이었던 문순득은
흑산도 인근에서 홍어를 사고 배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거친 풍랑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문순득이 탄 배는 망망대해를 2주일이나
속절없이 표류하고 낯선 섬에 도착했습니다.
류큐 왕국의 ‘대도(大島)’라는 곳이었는데
지금의 일본 오키나와였습니다.

다행히 현지인들은 표류자들을 잘 보살펴 주었고
그곳에서 문순득은 8개월을 머물면서
그 나라 말과 풍습을 배우면서
빠르게 적응했습니다.

그리고 조선으로 돌아가는 방법을 알아냈는데
그것은 중국으로 가는 류큐 왕국의 조공선에 탑승해서
중국을 거쳐 조선으로 넘어가는 것이었습니다.
1802년 10월, 문순득은 중국을 향하는 배를
탈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풍랑을 만나 하염없이 동남쪽으로 흘러갔고,
열흘 후 배가 도착한 곳은 중국이 아닌
스페인 제국 필리핀 도독령이던 루손 섬에
표착한 것이었습니다.

긍정적이며 호기심 많고 영리한 사람이었던
문순득은 9개월간 그곳에서 머물며
현지어를 익히고 서양 문물을
열심히 배웠습니다.

그 후 문순득은 마카오, 광저우, 난징, 연경을 거쳐
조선 관리를 따라 조선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그가 고향에 돌아온 건 1805년 1월.
홍어를 사서 배에 오른 지 3년 2개월이
지난 후였습니다.

그의 이야기는 흑산도에서 유배 생활을 하던
정약전이 쓴 ‘표해시말(漂海始末)’에 기록되었으며
책 속에는 문순득의 체험과 정약전의
실학 정신이 잘 드러나 있고,
200년 전의 일본, 필리핀, 마카오, 중국의
풍속, 의복, 집, 배, 언어 등이
생생하게 담겨 있었습니다.

 

 

문순득은 조선 시대 신분 구조인
‘사농공상(士農工商)’ 중
가장 낮은 상인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글을 잘 쓰지 못해,
정약전을 만나지 못했다면 자신의 경험을
후대에 남기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비록 신분도 낮고 배움도 적었지만
불굴의 용기와 강인한 정신력을 가졌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역경을 헤쳐 나갔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운명이 결정되는 것은 결심하는 그 순간이다.
– 앤서니 라빈스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4344
제17회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목포시의사회 장학금 전달식 한사랑 2022-07-21 248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829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912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1104
4340 두 아빠와 입장 파도 2024.07.12 9
4339 물놀이 후 귀가 아프다면…급성 외이도염 의심 이근형 2024.07.11 11
4338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파도 2024.07.10 15
4337 삶은 ‘혼자’가 아닌 ‘함께’의 이야기다 파도 2024.07.09 19
4336 팔찌·스티커 모기기피제는 허가 의약외품 아냐 이근형 2024.07.08 23
4335 홍어 장수 문순득 표류기 파도 2024.07.07 28
4334 순서를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파도 2024.07.06 31
4333 자궁절제술 받은 여성, 뇌졸중 조심해야 하는 이유 이근형 2024.07.05 35
4332 반지의 진짜 의미 파도 2024.07.04 39
4331 내 옆에서 걸으라 파도 2024.07.03 43
4330 여름철 장마 뒤 휴가철…당신의 허리가 위험하다? 이근형 2024.07.02 47
4329 언제나 은혜가 먼저입니다 파도 2024.07.01 51
4328 최선을 다하되 결과는 하늘에 맡긴다 파도 2024.06.30 55
4327 여름철 무리한 다이어트, 급성 담낭염 부른다 이근형 2024.06.29 59
4326 열정과 집중 파도 2024.06.28 63
   1 [2] [3] [4] [5] [6] [7] [8] [9] [10] .. [290]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