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시간이 지나서야 알게 되는 것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22-07-06[06:06]   |   조회수 : 70   |  


 

 

어린 시절 저는 병 우유를 너무나 좋아했습니다.
아버지는 출근할 때마다 막둥이인 저에게
병 우유를 하나씩 사 주셨습니다.

어려운 살림 탓에 먹을거리가 늘 부족했지만
아버지는 저에게 우유를 주는 일을
하루도 빠뜨리지 않으셨습니다.

어느덧 세월이 지나 아버지는 치매로 인해
가족들도 잘 알아보시지 못하고 계시지만,
아버지 생신을 맞아 오랜만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그리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누님이 어린 시절 병 우유에 대한
사연을 말해 주었습니다.

아침마다 아버지가 사 주시던 그 우유는
사실 아버지의 출근 교통비와 맞바꾼 것이었습니다.
버스를 탈 수 없기에 서둘러 일찍 일어나
회사까지 걸어가셨던 것입니다.

“막내 우유 사 주는 게 아버지에게
어떤 것보다 큰 행복이고 즐거움이었어.
좋아하는 막내의 모습이 하루를 견딜 수 있는
힘이라며 말하곤 하셨는데…”

저는 아버지의 얼굴을 똑바로 바라볼 수 없었습니다.
외투 한 벌조차 없던 가난한 살림이었습니다.
겨울이면 아버지의 출근길이 얼마나 추웠을지
잠시 생각하니 그저 뜨거운 눈물이
흐를 뿐이었습니다.

 

 

시간이 한참 지나서야 알게 되는 사실들이 있습니다.
그 시절엔 모르고 지나간 작은 일상의 기쁨이
사실 누군가의 사랑이자 헌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 순간이 있습니다.

더 늦기 전에 그런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 오늘의 명언
사랑이란 하나를 주고 하나를 바라는 것이 아니며
둘을 주고 하나를 바라는 것도 아니다.
아홉을 주고도 미처 주지 못한 하나를 안타까워하는 것이다.
– 브라운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3662
제17회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목포시의사회 장학금 전달식 한사랑 2022-07-21 15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590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674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889
3658 부부의 싸움 기한 파도 2022.08.08 5
3657 직립보행 하는 강아지 파도 2022.08.07 11
3656 노화 질환 치료 새 길 국내 의료진이 열었다 이근형 2022.08.06 16
3655 당신이 투자할 것은 당신의 삶 자체다 파도 2022.08.05 20
3654 길들여진다는 건 파도 2022.08.04 24
3653 "겉멋이요?…취향입니다만" 위스키·프리미엄 소주에 빠진 MZ 이근형 2022.08.03 28
3652 다음에 다시 만나자 파도 2022.08.02 32
3651 사람이 사는 이치는 정직이다 파도 2022.08.01 37
3650 ‘산소의 양’이 인간과 지구에게 미치는 영향 이근형 2022.07.31 40
3649 세 가지 실패 파도 2022.07.30 44
3648 마지막까지 남은 사람 파도 2022.07.29 48
3647 국민들, 심뇌혈관질환 걱정되지만 예방 수칙은 몰라 이근형 2022.07.28 52
3646 행복이란? 파도 2022.07.27 56
3645 꽃잎이 떨어져 바람인가 했더니 세월이더라 파도 2022.07.26 60
3644 "안 꺼지고, 꺼져도 다시 붙고"…불나면 무서운 전기차, 안전기준 높인다 이근형 2022.07.25 64
   1 [2] [3] [4] [5] [6] [7] [8] [9] [10] .. [244]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