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국민영양조사 참여자 대상 '코로나 항체양성률 조사결과’ 발표

백신 접종과 자연감염 등을 통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양성률이 94.9%로 조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국내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22년 1월부터 4월까지 전국 16개 시‧도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1,61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에 의한 전체 항체양성률은 94.9%로, 

이 중 자연감염으로 인한 항체양성률은

 1월 0.6%에서 4월 36.1%로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4월 자연감염으로 인한 항체양성률 36.1%는 같은 기간 10세 이상 전국민 

누적발생률 29.5% 보다 6.6%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방대본은 “이번 조사시기가 오미크론 대유행 기간으로 지역사회 내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의 월별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자와 미진단 감염자도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도 오미크론으로 인한 유행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봤다.

다만 국민건강영양조사가 1년 주기의 국가통계 산출을 위해 설계된 표본이기에

월별 조사지역이 다르고 조사 규모가 적으며,

 대상자의 연령이 10세 이상으로 전체를 대표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방대본은 보다 정확한 자연감염자 규모 확인과 유행 위험 요인 분석을 위해 

대규모의 전국단위 항체양성률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대규모 조사는 지역·연령·유병률 등을 고려해 전국 17개 시·도 주민을 대상으로 

분기별로 진행되며, 

올해 조사는 분기별 1만명씩 3만명을 목표로 추진하고 감염병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유동적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주관 연구기관 선정을 추진 중이며 선정평가 등 절차를 거쳐 7월초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