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배려는 인격의 옷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21-06-13[07:42]   |   조회수 : 73   |  

조선 후기 부정한 관리를 적발한 암행어사로
이름이 높은 문신 정치가였던 박문수의 일화 중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입니다.

한 번은 친척 집에 잔치가 있어 밤을 새웠다가
다음날 일어나서 세수를 하기 위해
박문수는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러자 바로 앞서 세수를 하던 친척의 행동에
박문수가 불쾌해하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당시에는 대가족이 함께 모여 사는 문화로
내 것 네 것 구분이 별로 없었고,
생활도 넉넉지 못해 세수 후에 사용되는 수건은
모두가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한 곳에
걸어놓고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세수를 마친 친척이 여러 사람이 써야 할 수건을
혼자서 온통 다 적셔버리는 것이었습니다.
모든 수건이 젖어버리자 박문수는 할 수 없이
자신의 옷으로 얼굴을 닦아야 했습니다.

이 일이 있고 얼마 후,
친척이 평안 감사로 제수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였고
박문수는 임금님에게 간청했다고 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는 친척이기 때문에
반대할 수가 없습니다만, 공적으로 생각해 볼 때
그는 평안 감사 감이 되지 못합니다.”

이 말과 함께 세수 후 남을 배려하지 않고
혼자서 수건을 사용하던 일을 예로 들어 말했고
임금은 박문수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친척의 평안 감사를 취소했다고 합니다.

 

 

어사 박문수의 친척은 수건 한 번
잘못 사용한 것을 두고 평안 감사가 될 수 없다는 일에
억울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사 박문수는 사소한 배려도
하지 못하는 사람이 평안 감사로 가게 되면
백성들에게 어떻게 행동을 할지 짐작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인격은 말과 행동을 통해
평가하기 때문에 배려는 인격이 입는
옷이라고도 합니다.

 

# 오늘의 명언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 속담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3281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428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496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735
3278 “미친듯이 팔린다”…여름가전 대세된 창문형 에어컨 이근형 2021.07.23 6
3277 면접관을 웃겨라 파도 2021.07.22 10
3276 노동의 가치 파도 2021.07.21 15
3275 신속항원검사, 코로나 4차 유행 지뢰밭?…청해부대서도 활용 이근형 2021.07.20 20
3274 성공의 결정적 요인 파도 2021.07.19 24
3273 물은 99도에서 끓지 않는다 파도 2021.07.18 29
3272 유럽에서 현금 사라질까?…ECB, 디지털 유로화 도입 착수 이근형 2021.07.17 32
3271 작용과 반작용의 법칙 파도 2021.07.16 36
3270 공짜는 없다 파도 2021.07.15 40
3269 코로나19 백신 맞은 임신부 “심각한 부작용 없었다” 이근형 2021.07.14 44
3268 관찰이 중요하다 파도 2021.07.13 49
3267 메아리의 이치 파도 2021.07.12 52
3266 불가능을 현실로…혁신의 정점에서 은퇴한 억만장자 이근형 2021.07.11 56
3265 두드려야 희망이 있습니다 파도 2021.07.10 60
3264 500년 금기를 깼다 파도 2021.07.09 64
   1 [2] [3] [4] [5] [6] [7] [8] [9] [10] .. [219]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