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스리랑카 인근 선박 침몰에 "최악의 환경 재난" 우려
작성자 : 이근형   |   작성일 : 2021-06-08[06:12]   |   조회수 : 79   |  

질산, 가스 등 대량의 화학물질 실려 있어
전문가 "인근 해저 모두 초토화될것"
해안에 죽은 해양동물 사체 밀려오기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기름과 가스, 화학물질이 실린 3만7000t급 대형 컨테이너선이 스리랑카 앞바다에서 


불에 휩싸인 후 침몰하기 시작하면서


 최악의 환경 재난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실제로 인근 해안에서는 수많은 해양동물의 사체가 밀려오는 모습도 포착됐다.


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국적선 MV X-프레스 펄호에 발생한 화재가 


12일만인 지난 1일에 완전 진화됐지만, 


배가 가라앉기 시작해 더 큰 환경 재난을 일으키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연료 탱크에서 나온 기름이 바다로 유출되면서 인근 해양 생태계를 초토화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배 안에 있던 각종 화학 물질까지 바다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이 선박에는 벙커유 278t, 가스 50t, 질산 25t과 다른 화학물질을 포함한


1486개의 컨테이너가 실려있다.


또 화재 진화작업으로 이미 많은 양의 플라스틱 등 잔해가 스리랑카 해변으로 밀려왔고, 


사고 선박에서 나온 기름띠가 콜롬보에서 40㎞ 떨어진 해변에서 발견됐다.


환경 전문가인 얀타 페레라 박사는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배 안에는 


대량의 위험 물질이 있다"며


 "선박이 침몰한다면 인근 해저가 모두 초토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컨테이너에 실렸던 플라스틱 알갱이 여러 t이 바다로 쏟아지면서,


일대의 어업활동이 중단된 상태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슈아 앤서니 지역 어업 조합장은 "우리는 바다에 갈 수 없다"며 


"더 이상 생계를 유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선박에 실려있던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 조각들이 해안을 뒤덮으면서


해양 오염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르샤니 라한다푸라 해양보호국장은 "생태계에 미칠 피해는 여전히 분석 중이지만, 


내 생애 최악의 사건임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실제로 배가 침몰하기 시작한 후 인근 스리랑카 해안에서 플라스틱 조각으로 


뒤덮인 물고기, 게, 바다거북 등


 수많은 바다 생물의 사체가 포착되기도 했다.


스리랑카 해양보호단체 '펄 프로텍터스'의 무디사 카투와왈라는


MV X-프레스 펄호의 침몰에 대해 


"최악의 시나리오"라며 "기름이 유출되면 오염이 훨씬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MV X-프레스 펄호는 지난달 20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북서쪽으로


18㎞ 떨어진 지점에서 입항을 기다리다 


화재가 발생, 화학 물질이 불길을 키워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불이 확산했다.


25명의 선원 전원은 지난달 25일 헬기 등으로 탈출했고, 스리랑카 당국은 


이들의 출국금지를 명령했다.


스리랑카 해안에서 해군 병력이 해안으로 밀려온 플라스틱 조각들을 청소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스리랑카 해안에서 해군 병력이 해안으로 밀려온 플라스틱 조각들을 청소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현지 경찰은 화재가 발생하기 9일 전인 지난달 11일부터 질산 누출이 있었고, 


이를 선원들이 알았던 것으로 보고


 선장과 기관장 등 책임자를 수사하고 있다.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3281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428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496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735
3278 “미친듯이 팔린다”…여름가전 대세된 창문형 에어컨 이근형 2021.07.23 6
3277 면접관을 웃겨라 파도 2021.07.22 10
3276 노동의 가치 파도 2021.07.21 15
3275 신속항원검사, 코로나 4차 유행 지뢰밭?…청해부대서도 활용 이근형 2021.07.20 20
3274 성공의 결정적 요인 파도 2021.07.19 24
3273 물은 99도에서 끓지 않는다 파도 2021.07.18 29
3272 유럽에서 현금 사라질까?…ECB, 디지털 유로화 도입 착수 이근형 2021.07.17 32
3271 작용과 반작용의 법칙 파도 2021.07.16 36
3270 공짜는 없다 파도 2021.07.15 40
3269 코로나19 백신 맞은 임신부 “심각한 부작용 없었다” 이근형 2021.07.14 44
3268 관찰이 중요하다 파도 2021.07.13 49
3267 메아리의 이치 파도 2021.07.12 52
3266 불가능을 현실로…혁신의 정점에서 은퇴한 억만장자 이근형 2021.07.11 56
3265 두드려야 희망이 있습니다 파도 2021.07.10 60
3264 500년 금기를 깼다 파도 2021.07.09 64
   1 [2] [3] [4] [5] [6] [7] [8] [9] [10] .. [219]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