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便紙를 代筆하였습니다
작성자 : 이근형   |   작성일 : 2012-10-20[15:18]   |   조회수 : 580   |  








미국 남북 전쟁이 한창일 때 에이브라함 링컨은
종종 부상당한 병사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방문했다.
한 번은 의사들이 심한 부상을 입고 거의 죽음 직전에 있는
한 젊은 병사들에게 링컨을 안내했다.

링컨은 병사의 침상 곁으로 다가가서 물었다.
'내가 당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 없겠소?'
병사는 링컨을 알아보지 못하는 게 분명했다.

그는 간신히 이렇게 속삭였다.
'저의 어머니에게 편지 한 통만 써 주시겠어요?'
펜과 종이가 준비되었다.
대통령은 정성스럽게 젊은이가 말하는 내용을
적어 내려갔다.

'보고 싶은 어머니, 저는 저의 의무를 다하던 중에
심한 부상을 당했습니다.
아무래도 회복되지 못할 것 같군요.
제가 먼저 떠나더라도 저 때문에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존과 메리에게도 저 대신 입을 맞춰 주시구요.
신께서 어머니와 아버지를 축복해 주시기를 빌겠어요.'

병사는 기력이 없어서 더 이상 얘기를 계속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링컨은 젊은이 대신 편지 말미에 서명을 하고
이렇게 덧붙였다.
'당신의 아들을 위해 에이브라함 링컨이
이 편지를 대필했습니다.'

젊은 병사는 그 편지를 자기에게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마침내 편지를 대신 써 준 사람이
누구인가를 알고는 깜짝 놀랐다.

병사가 물었다.
'당신이 정말로 대통령이신가요?'
링컨이 조용히 대답했다.
'그렇소. 내가 대통령이오.'

그런 다음 링컨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없는가를 그에게 물었다.
병사가 말했다.
'제 손을 잡아 주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편안히 떠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조용한 실내에서, 키가 크고 수척한 링컨 대통령은
청년의 손을 잡고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그에게 따뜻한 용기의 말들을 나지막이 들려주었다.


이 일화는 에서 소개된 내용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마음의 따뜻함과 편안함을 가져다 주는 동시에
훈훈함을 느끼게 하고 있습니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국가를 위해 싸우다가 부상당한 병사들이
입원한 병원을 자주 방문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지만,
거기다가 대통령이 직접 환자와 더불어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찾아서 도아주며,
편안히 떠날 수 있도록 최후의 순간까지
손을 잡고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네주는 인간적인 모습은
정말 부럽기까지 합니다.

저는 이 일화를 접하고
역시 링컨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존경받을 만한 훌륭한 분으로서,
우리나라의 대통령을 꿈꾸는 지도자들이
꼭 링컨 대통령의 이런 모습을 닮아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소박하게 가져보았습니다.

아울러,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관계자들에게까지
불편을 주는 보여주기식의 일회성 병문안이 아닌,
환자도 알아보지 못하게 진실한 마음이 담긴
조용한 위로와 격려의 방문이 저로 하여금
더욱 지도자의 자세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지도자의 훌륭함은 인간적인 만남에서 비롯이 되고
지도자에 대한 존경심은 상대를 속깊게 배려하는데서
우러나오게 하는 것 같습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오늘도
링컨 대통령과 같이 만나는 사람마다
마음이 따뜻하고 포근함을 전해주고
훈훈한 인정이 건네는 아름다운 주인공들이
되길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3662
58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파도 2012.11.20 597
57 어느 노인의 죽음 이근형 2012.11.19 558
56 3가지 여유 파도 2012.11.18 569
55 좋은 글 파도 2012.11.17 614
54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이근형 2012.11.16 536
53 인생이 바뀌는 대화법 잠언 파도 2012.11.15 595
52 남의 작은 잘못을 책망하지 말라 파도 2012.11.14 547
51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이근형 2012.11.13 570
50 몽골의 소수민족 파도 2012.11.12 650
49 느리게 산다는것의 의미 파도 2012.11.11 563
48 아내 핸드폰의 문자 메세지 이근형 2012.11.10 562
47 참 아름다운 세상 파도 2012.11.09 579
46 우암 송시열과 미수 대감 파도 2012.11.08 597
45 어머님의 편지 이근형 2012.11.07 591
44 삶에 지친 어느참새 이야기 파도 2012.11.06 652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