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아버지의 마중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20-02-13[08:22]   |   조회수 : 81   |  


퇴근하려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졌습니다.

금방 그칠 비가 아닌 것 같아 집으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하는데 저쪽에서 누군가가 나에게

손짓을 하였습니다.


고목처럼 여윈 팔을 이리저리 흔들며

웃고 계신 분은 다름 아닌

나의 아버지였습니다.


아버지는 말없이 나에게 우산을 하나 건네주고는

당신 먼저 앞으로 뚜벅뚜벅 걸어가셨습니다.

얼떨결에 우산을 받아 든 나는 아버지에게

“고마워”라고 말했지만, 그다음부터는

특별히 할 말이 없어 잠자코

뒤따라갔습니다.


그 후로는 비가 올 때마다 아버지는

어김없이 그 자리에서 나를 기다렸다가

우산을 건네주셨습니다.


어느 순간 나는 아버지의 마중을

감사하게 생각하기보다는 아주 당연하게

받아들이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날도 퇴근길에 갑자기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당연히 아버지가 마중을 나와 계실 거로 생각했는데

아버지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나는 마중 나오지 않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그대로 비를 맞으며 집으로 갔습니다.


집에 도착해 잔뜩 화가 난 얼굴로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어디 계세요?”

그런데… 잠시 후, 나는 가슴이 뜨끔해졌습니다.

아버지가 갈고리 같은 손에 우산을 꼭 쥐신 채로

누워 계셨던 것입니다.


“몸살감기 때문에 오늘은 그렇게나 말렸는데도

너 비 맞으면 안 된다고 우산 들고 나가시다가

몇 발자국 못 가서 쓰러지셨단다.”


나는 끝내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밭고랑처럼 깊게 팬 주름살, 하얀 머리카락,

맥없이 누워 계신 아버지의 초라한 모습…

나는 나 자신이 너무 미웠습니다.


비 오는 날마다 마중 나오는 아버지께 힘드실 텐데

집에서 쉬시라고 말하기는커녕 아주 당연하게

여겼던 것이 못내 부끄러웠습니다.


나는 그날 아버지의 깊은 사랑을

뒤늦게 깨달으며 한참을 울었습니다.

어느덧 결혼하고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10여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참 가슴이, 아픕니다.


 



 


밥은 먹었니,

차 조심해라,

집에 일찍 일찍 들어오고,

돈 좀 아껴 써라,

별일 없지….


부모님의 걱정이 담긴 잔소리의 다른 말은

바로 ‘사랑’입니다.


언제나 당신 걱정보다 자식 걱정이 먼저인 부모님…

너무 늦지 않게 그 마음을 알아주세요.


 


# 오늘의 명언

인생에서 최고의 행복은 우리가 사랑받고

있음을 확신하는 것이다.

– 빅터 위고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2937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234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290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545
2934 의대 정원 늘린다고 '슬의생 안정원' 더 나오지 않아 이근형 2020.08.13 6
2933 반 잔의 커피 파도 2020.08.12 8
2932 비 온 뒤 맑게 갠 하늘 파도 2020.08.11 12
2931 단 17일간 제주 '지하궁전' 열린다 이근형 2020.08.10 16
2930 천재 과학자의 비결 파도 2020.08.09 22
2929 선생님의 사랑 파도 2020.08.08 26
2928 갤럭시 5형제 온라인 데뷔, 90분간 5600만명이 봤다 이근형 2020.08.07 30
2927 당신의 받은 은혜는 기억하라 파도 2020.08.06 34
2926 치킨집 사장님 파도 2020.08.05 38
2925 무한한 바다, 저절로 '비대면'...여백으로 채워진 1004 섬 이근형 2020.08.04 42
2924 진정한 사랑이란 건 파도 2020.08.03 47
2923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파도 2020.08.02 51
2922 '코리안 디저트' 설빙, 세계인 입맛 사로잡은 비결은 이근형 2020.08.01 55
2921 가장 중요한 일 파도 2020.07.31 59
2920 진정한 보배 파도 2020.07.30 63
   1 [2] [3] [4] [5] [6] [7] [8] [9] [10] .. [196]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