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아이에게 남은 희망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19-12-04[06:30]   |   조회수 : 75   |  


한 마을에서 어린아이 한 명이 사라졌습니다.

때가 되면 돌아오려니 했던 아이는

해가 지고 뜨고 날이 바뀌어도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아이가 있을 만한 곳을

구석구석 찾기 시작했습니다.

마을 안에서는 어디에서도 아이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조금씩 날이 차가워지는 계절인지라

많은 사람들이 아이가 험한 일을 당한 것은

아닌가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다행히 아이가 발견되었습니다.

마을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마른 우물에

아이가 빠져 있었던 것입니다.


사용하지 않게 된 지 오래된 우물이어서

마을 사람들도 그 존재를 잊고 있어

그곳에서 아이를 찾는 것이

늦었던 것입니다.


아이에게는 제법 깊은 우물이었고

다리를 다친 아이가 구해달라고 내지른 고함은

밖으로 거의 들리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어둡고 험한 이곳에서

희망도 없이 며칠이나 버텨야 했던

아이가 걱정스러웠는데 먼저 사람들에게

아이가 말했습니다.


“아저씨. 우리 엄마 왔어요?

엄마 오기만 계속 기다리고 있었어요.

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


그제야 마을 사람들은 깨달았습니다.

자신의 엄마가 구하러 오리라는 것을

굳게 믿고 있던 아이는 자신에게 온

시련이 하나도 무섭지 않았다는

것을 말입니다.


 



 


당신의 몸을 묶은 것이 사랑이고

그 사랑의 끝을 당신이 사랑하고 신뢰하는


사람이 붙잡고 있다면 어떨까요?


그렇다면 세상에 무서운 것이 없을 것입니다.

그것이 사랑이며 사랑은 당신을 무엇보다도

강하게 만들어줍니다.


 # 오늘의 명언

절망에 대한 가장 확실한 해독제는 믿음이다.

– 키르케고르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2730
2020년 신년 한사랑병원 기독신우회 예배 안내! 조생구 2020-01-02 20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130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185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445
2726 저를 봐요. 그러지 마세요. 파도 2020.01.19 4
2725 우리 아기의 예쁜 옷 파도 2020.01.18 7
2724 산성비와 산성눈…추억이 사라진 시대 이근형 2020.01.17 11
2723 냄새가 나던 아이 파도 2020.01.16 15
2722 처음 초원을 본 젖소 파도 2020.01.15 19
2721 20대 암 환자가 늘고 있다…‘혼밥’ 즐기는 20대 적신호 이근형 2020.01.14 23
2720 우리 멋진 할머니 파도 2020.01.13 28
2719 나는 내가 좋은 엄마인 줄 알았습니다 파도 2020.01.12 32
2718 공자, 포청천, 트럼프 아들의 공통점은 '늦둥이'…"영재일 수 있어요" 이근형 2020.01.11 36
2717 더 빨리 보다는 더 정확히 파도 2020.01.10 40
2716 와이파이의 정신 파도 2020.01.09 44
2715 가정 상비약, 1년 지나면 버려라? 이근형 2020.01.08 49
2714 슬럼프를 극복하는 방법 파도 2020.01.07 53
2713 습관의 뿌리 파도 2020.01.06 57
2712 "당신의 윈도우 PC는 안녕하십니까?"…14일부터 해킹 위험 이근형 2020.01.05 61
   1 [2] [3] [4] [5] [6] [7] [8] [9] [10] .. [182]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