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보름달과 초승달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19-10-08[07:06]   |   조회수 : 49   |  

1007_1

수많은 나라가 난립했던 시대였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크고 가장 작은 두 나라가 있었는데
나라의 크기와는 상관없이 서로를 미워하고
끊임없이 싸우고 있었습니다.

작은 싸움이 아니라 국가 간의 다툼이라는
큰 분쟁에는 힘없는 백성들만 매번
고생하기 마련입니다.

그 참상을 보다 못한 학자 한 명이
양쪽 나라를 오가며 중재에 나서기로 했는데
학자는 먼저 큰 나라를 찾아가 왕을 보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비유해 말하건대 이 큰 나라는
가장 둥글고 가득 찬 보름달과 같습니다.
하지만 저 작은 나라는 초승달 같은데
왜 굳이 힘없고 작은 나라와
전쟁을 하려 하십니까?”

학자의 말은 들은 큰 나라의 왕은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래? 듣고 보니 그렇군.
우리 같은 대국이 저 작은 나라에
정을 베풀도록 하지.”

이번에는 작은 나라의 왕을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같은 말을 하자 학자에게
왕은 화를 내었습니다.

“그 나라는 보름달이고 우리는 초승달이라고?
당신은 우리를 무시하는 건가?”

화를 내는 왕에게 학자는 조용히
웃으며 말했습니다.

“가득 찬 보름달은 점점 기울어 작아질 것이지만,
초승달은 앞으로 커지고 더욱 강해질 것입니다.
가만히 내버려 둬도 작아질 저 나라와
왜 싸우려고 하십니까?”

그러자 크게 기뻐한 왕이 학자의 말을 받아들였고,
두 나라 사이의 싸움이 그쳤다고 합니다.

 

1007_3

 

지혜로운 말 한마디는 큰 힘이 깃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말 한마디에 지혜뿐만 아니라 배려까지
함께 담을 수 있다면 세상 어느 것보다
더욱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인간의 눈은 그의 현재를 말하며
입은 그가 앞으로 될 것을 말한다.
– 존 골즈워디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2635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91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142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381
목포한사랑병원 17년째 기부 한사랑 2017-01-02 696
2631 꽃 속의 사막 파도 2019.10.18 4
2630 정직한 경영이란? 파도 2019.10.17 9
2629 잘 때, 다리 사이에 베개를? 다 이유 있다 이근형 2019.10.16 16
2628 흔적을 따라서 파도 2019.10.15 20
2627 밥 먹어야지 파도 2019.10.14 24
2626 지구촌 '불임' 시대-플라스틱 불임 이근형 2019.10.13 28
2625 멈춘 시계의 의미 파도 2019.10.12 32
2624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 파도 2019.10.11 36
2623 10일 임산부의 날…"독감백신 필수·지나친 체중증가 피해야" 이근형 2019.10.10 41
2622 엄마와 찐 감자 파도 2019.10.09 44
2621 보름달과 초승달 파도 2019.10.08 48
2620 세계서 가장 잘 생긴 男 '미스터 글로벌' 1위에 오른 한국인 이근형 2019.10.07 53
2619 존경하도록 가르치다 파도 2019.10.06 57
2618 작은 것에 소홀하면 큰 것을 잃습니다 파도 2019.10.05 60
2617 지하철서 졸아도 내릴 때 되면 깬다? 이근형 2019.10.04 64
   1 [2] [3] [4] [5] [6] [7] [8] [9] [10] .. [176]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