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생명을 바라보는 마음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19-08-10[06:21]   |   조회수 : 98   |  

0807_1

저는 산부인과 간호사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적이
수시로 벌어지는 현장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명을 다루는 병원이라는 곳은
마음보다는 머리로, 감성보다는 철저한 이성으로
일해야 하는 곳입니다.

그러다 보니 저 또한 생명의 탄생에 대한
경외감과 감동이 어느덧 조금씩
엷어지기도 했습니다.

어느 날 한 산모가 쌍둥이를 출산했고,
우리는 귀여운 쌍둥이에 대한 감동보다는
신속하고 정확한 인큐베이터 준비에
더 신경 썼습니다.

인큐베이터의 쌍둥이 형제는 신기하게도
잠을 잘 때도, 잠에서 깨어날 때도 비슷했으며
한 아이가 울기라도 하면 다른 쌍둥이 아기도
함께 울어버리는 것입니다.

그런데 한 신입 간호사는 그런 쌍둥이 형제들이
신기했는지 매번 쌍둥이를 지켜보면서
어쩔 줄을 몰라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당연히 그 신입 간호사에게 병원에서는
감상에 빠지는 일은 자칫 위험할 수도 있는 일이고,
우리들은 산모와 아기를 철저하게 이성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충고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생각해 보니 오래전 저 또한 저 간호사처럼
아이들을 바라볼 때 그런 마음을 가졌는데
지금은 왜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지 못하는지
그때의 저의 마음은 어디로 갔을까요?

 

0807_3

 

‘따뜻한 마음과 이성적인 손끝.’

어느 분야이든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그리고 봉사와 나눔을 위해 힘써온 저희도
그 균형을 잡기 위해 무척이나
고민하는 일입니다.

 

# 오늘의 명언
지치지 않는 열정, 따뜻한 가슴,
남에게 상처 주지 않는 손길을 가져라.
– 찰스 디킨스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2760
한사랑병원 기독 신우회 2월 월례예배! 조생구 2020-02-07 15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142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200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459
2756 코로나19 감염된 임신부가 낳은 신생아는? 이근형 2020.02.18 6
2755 내 청춘은 지금부터 파도 2020.02.17 9
2754 스스로 운명을 정한 사랑 파도 2020.02.16 13
2753 당신이 알고 있는 수면에 관한 오해와 진실 이근형 2020.02.15 17
2752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다 파도 2020.02.14 21
2751 아버지의 마중 파도 2020.02.13 26
2750 우리나라를 공포에 떨게 했던 5대 전염병 이근형 2020.02.12 32
2749 삶의 우선순위 파도 2020.02.11 35
2748 외모 콤플렉스 파도 2020.02.10 39
2747 '소금커피'가 더 맛있는 이유 이근형 2020.02.09 44
2746 한 손으로도 박수를 치다 파도 2020.02.08 49
2745 사고 싶은 거 다 사도 돼! 파도 2020.02.07 52
2744 신종코로나 환자들 안정적…“사스·메르스보다 치사율 낮아” 이근형 2020.02.06 56
2743 친구로 남는다는 건 파도 2020.02.05 60
2742 아빠의 낡은 핸드폰 파도 2020.02.04 64
   1 [2] [3] [4] [5] [6] [7] [8] [9] [10] .. [184]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