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인권 변호사 ‘후세 다쓰지’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19-06-08[05:32]   |   조회수 : 87   |  

0606_1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고초를 겪은

수많은 독립운동가들 덕분에 지금 우리는

자유로운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 그분들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법정 안팎에서 독립운동가들을 변호하던

한 명의 변호사를 기리며 2004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했습니다.



이 변호사의 이름은 ‘후세 다쓰지’.



일본식 이름으로 바꾼 조선인이 아닙니다.

대한민국 훈장을 받은 최초의 일본인이자

대한민국에 단 두 명밖에 없는 일본인

독립유공자 중 한 명입니다.



또 다른 일본인 독립유공자분은

박열의 아내 ‘가네코 후미코’.



관동대지진 후 조선인에 대한 유언비어와

학살 속에 체포된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를

변호한 변호사도 바로 후세 다쓰지였습니다.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탔다.’

‘조선인이 불을 지르고 일본인을 죽이고 있다.’



1923년 관동대지진의 혼란 속에

터무니없는 유언비어가 퍼지며 조선인에 대한

끔찍한 학살이 벌어졌습니다.



이 부조리에 분노한 후세 다쓰지는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고 일본군과 경찰 등이

학살에 가담했다는 사실에 대해

책임을 지라며 추궁했습니다.



이후에도 체포된 독립운동가들을 변호하고

식민지 정책의 부당함을 폭로하는 등

인간의 양심과 진실을 따르는 활동을

계속했습니다.



1932년 변호사 자격을 박탈당하고

1933년에는 신문지법 위반으로 징역 3개월,

1939년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2년의

형벌과 함께 변호사 등록 자체를 없애는

조치를 받게 되었습니다.



 



0606_3



 



후세 다쓰지는 독립운동가들 못지않게

일본의 탄압을 받으며 살아갔습니다.


하지만 그는 끝까지 일본을 버리거나


싫어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는 자신의 조국을 사랑했기에

일본이 잘못된 길을 버리고

올바르고 떳떳한 나라가 되기를

원했던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나는 양심을 믿는다.

– 후세 다쓰지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2859
2765 하버드대 교수 "1년 안에 인류의 40%~70%가 우한 코로나 감염될 것" 이근형 2020.02.27 77
2764 백범(白凡) 파도 2020.02.26 75
2763 돼지 저금통 파도 2020.02.25 76
2762 코로나19 중증 환자, 급성호흡부전증에 신장·간 손상 이근형 2020.02.24 78
2761 형제간의 용서 파도 2020.02.23 73
2760 세렌디피티의 행운 파도 2020.02.22 74
2759 실수로 탄생한 획기적인 발명품 16가지 이근형 2020.02.21 97
2758 미래를 만드는 사람들 파도 2020.02.20 74
2757 소중하지 않은 것은 없다 파도 2020.02.19 75
2756 코로나19 감염된 임신부가 낳은 신생아는? 이근형 2020.02.18 276
2755 내 청춘은 지금부터 파도 2020.02.17 75
2754 스스로 운명을 정한 사랑 파도 2020.02.16 73
2753 당신이 알고 있는 수면에 관한 오해와 진실 이근형 2020.02.15 79
2752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다 파도 2020.02.14 74
2751 아버지의 마중 파도 2020.02.13 76
   [1] .. [1] [2] [3] [4] [5] [6] 7 [8] [9] [10] .. [191]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