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혜월 스님과 도둑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12-10-07[18:23]   |   조회수 : 672   |  





혜월 스님과 도둑







절에 도둑이 들었다

도둑은 쌀가마를 훔쳐 지게에 졌는데

너무 무거워서 일어서지를 못하고 쩔쩔맸다



그때 누군가 지게를 밀어 주었다

깜짝 놀란 도둑이 뒤돌아 보자

한 스님이 손에 입을 갖다 대며 말했다





“쉿 들키겠네

넘어지지 않게 조심히 내려가게

먹을 것이 떨어지면 또 오게나“



혜월 스님이었다



경허의 제자로 많은 사람의 존경을 받은

혜월은 배고픈 대중을 먹여 살리기 위해

가는 곳마다 산비탈을 개간해 논을 만들었다



어느 날 혜월이 개간한 논을 탐내던

사람들은 그 논을 팔라고 요구했다

혜월은 그들의 거듭된 간청에 못 이겨 헐값에 논을 팔았다





논을 팔고 받은 돈으로 일꾼을 고용해

다시 산자락에 논을 만들기 시작했다



런데 일꾼들은 꾀를 내어 날마다

혜월에게 좋은 법문을 들려 달라고 졸랐다

법문을 듣는 동안은 일을 하지않고 쉴 요량이었다





그 청을 들어주다 보니

하루 해가 다 가도록 아무 일도 못할 때가 많았다

그런데도 혜월은 그 논을 들여다 보며 매우 흡족해 했다





이를 탐닥지 않게 바라보던 한 제자가 물었다



“스님 뼈 빠지게 일해서 만든 논을 헐값에 팔고

그 돈으로 일꾼을 구하고도 논 몇 마지기 밖에

완성하지 못해 손해가 큰데 뭐가 그리 즐거우십니까”





혜월이 말했다



“이 녀석아 무슨 셈이 그 모양이냐”



판 논은 그 자리에 있지

그 돈으로 일꾼들이 품삯으로 받아 생활에 도움이 되었지



그리고 산자락엔 없던 논 몇 마지기가

새로 생겼으니 이거야 말로 큰 이득을 본 것 아니냐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3662
58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파도 2012.11.20 597
57 어느 노인의 죽음 이근형 2012.11.19 558
56 3가지 여유 파도 2012.11.18 569
55 좋은 글 파도 2012.11.17 614
54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이근형 2012.11.16 536
53 인생이 바뀌는 대화법 잠언 파도 2012.11.15 595
52 남의 작은 잘못을 책망하지 말라 파도 2012.11.14 547
51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이근형 2012.11.13 570
50 몽골의 소수민족 파도 2012.11.12 650
49 느리게 산다는것의 의미 파도 2012.11.11 563
48 아내 핸드폰의 문자 메세지 이근형 2012.11.10 562
47 참 아름다운 세상 파도 2012.11.09 579
46 우암 송시열과 미수 대감 파도 2012.11.08 597
45 어머님의 편지 이근형 2012.11.07 591
44 삶에 지친 어느참새 이야기 파도 2012.11.06 652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