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한사랑병원

바로가기

목포한사랑병원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소아과상담
  • 산부인과상담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앨범
  • 고객소리함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한사랑게시판
  • 처음으로  

나는 내가 좋은 엄마인 줄 알았습니다
작성자 : 파도   |   작성일 : 2020-01-12[08:26]   |   조회수 : 33   |  


다정하고, 유능하고, 완벽한 엄마를 꿈꾸는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누구보다 가족을 사랑했고 가족이 도움의
손을 내밀 때마다 다른 일은 전부
제쳐두고 달려갔지요.

하지만, 넘치는 사랑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생각과는 달랐습니다.

아들은 분열 정동 장애 진단을 받았고
딸 역시 불안증과 우울증 증세를 보였습니다.
그녀는 곰곰이 자신을 되돌아봤습니다.
자신이 바로 ‘인에이블러’ 엄마였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
인에이블러(Enabler) :
도와준다면서 망치는 사람
=======================

험한 세상을 아이 대신 헤쳐나갈 것이 아니라
아이가 험한 세상을 헤쳐나갈 방법을
터득할 기회를 주어야 합니다.

스스로 난관을 극복하고 이겨낼 수 있는
힘을 기르도록 옆으로 비켜주는 것이
진정한 엄마의 사랑이 아닐까요?

자녀를 사랑한다면서 모든 책임을 대신해준다면
나중에 아이가 홀로 서야 할 시기가 왔을 때
자립하지 못할 것입니다.

그녀는 사람들에게 말합니다.
‘자녀는 내가 선택한 대로 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택한 대로 살 권리가 있다.’

 

 

사랑한다는 이유로,
아이의 손을 너무 꽉 쥐고 있진 않았나요?
이제는 그 손을 놓고,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지며
살게 하는 것이 어떨까요?

그것을 지켜보는 게 마음이 아프더라도
아이는 더 단단하게 성장해나갈 수
있을 거예요.

각자의 삶은 그 누구도 대신 살 수 없습니다.
그러기에 맡은 몫의 책임을 다하며 살 때,
우리는 더 건강하게 서로 사랑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온 인생을 단번에 살아야 하는 것이 아니다.
다행히도 한 번에 하루를 살면 된다.
– 앤절린 밀러 –
 

목록으로 답변 수정   삭제
  총 등록글 : 2730
2020년 신년 한사랑병원 기독신우회 예배 안내! 조생구 2020-01-02 20
제14회 목포시의사회 인재육성 장학금 전달식! 조생구 2019-06-14 130
목포 한사랑병원 전남대 의대에 발전기금 전달 한사랑 2018-12-12 185
한사랑병원 전기요 지역소외계층에 기부 한사랑 2017-12-21 445
2726 저를 봐요. 그러지 마세요. 파도 2020.01.19 4
2725 우리 아기의 예쁜 옷 파도 2020.01.18 7
2724 산성비와 산성눈…추억이 사라진 시대 이근형 2020.01.17 11
2723 냄새가 나던 아이 파도 2020.01.16 15
2722 처음 초원을 본 젖소 파도 2020.01.15 19
2721 20대 암 환자가 늘고 있다…‘혼밥’ 즐기는 20대 적신호 이근형 2020.01.14 23
2720 우리 멋진 할머니 파도 2020.01.13 28
2719 나는 내가 좋은 엄마인 줄 알았습니다 파도 2020.01.12 32
2718 공자, 포청천, 트럼프 아들의 공통점은 '늦둥이'…"영재일 수 있어요" 이근형 2020.01.11 36
2717 더 빨리 보다는 더 정확히 파도 2020.01.10 40
2716 와이파이의 정신 파도 2020.01.09 44
2715 가정 상비약, 1년 지나면 버려라? 이근형 2020.01.08 49
2714 슬럼프를 극복하는 방법 파도 2020.01.07 53
2713 습관의 뿌리 파도 2020.01.06 57
2712 "당신의 윈도우 PC는 안녕하십니까?"…14일부터 해킹 위험 이근형 2020.01.05 61
   1 [2] [3] [4] [5] [6] [7] [8] [9] [10] .. [182]  [다음 10개] 
목록으로 글쓰기

홈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환자권리장전 이용약관 병원둘러보기 오시는길 건강인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 통보서 셀렉스 매일아이 베이비셀